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불법체류 노숙인들 추방 우려에 쉼터 거부…"길거리가 낫다"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 발표 후 쉼터를 거부하는 뉴욕의 노숙인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시의 보호시설인 쉼터로 들어갔다가 불법체류 신분이 드러나면, 곧바로 추방당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뉴욕 지역신문인 '브루클린 페이퍼'의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브루클린 선셋 파크 지역에는 최근 길거리에서 생활하는 '홈리스'가 급증했다.

특히, 홈리스가 많았던 브루클린 10번가와 62번 거리 교차로 인근의 철로 옆에는 최근 노숙인이 더 늘었는데, 20여 명 가운데 적어도 6명이 멕시코로의 추방을 걱정하며 쉼터를 기피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미국 뉴욕의 노숙인과 구호단체 자원봉사자
미국 뉴욕의 노숙인과 구호단체 자원봉사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 출신으로 이름을 '헥터'라고만 밝힌 한 노숙인은 "나는 불법체류자인데 쉼터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 안전하지 않다"며 "추방당하느니 길거리에서 사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는 폐품과 재활용품 수집으로 생계를 잇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은 난민과 이슬람권 7개국 국민의 미국입국을 일시적으로 막는 내용이다.

그러나 행정명령이 나오면서 공공기관에는 범죄자, 범죄 지명수배자, 범죄 혐의자는 물론 신분을 속이고 정부의 사회보장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불법 체류자를 찾아내라는 지시가 하달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피난처'로 불리는 뉴욕은 폭력으로 피해를 주지만 않는다면 이민자 지위에 상관없이 쉼터 입주 노숙인에게 관대한 지역인데도, 이번 행정명령으로 이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말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