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자동차산업 바닥 탈출 조짐…올해 생산·판매 회복 전망

1월 판매량 5.2% 감소에도 생산량은 17% 증가…수출도 56% 늘며 호조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경제가 장기 침체 국면에 빠지면서 불황에 허덕이던 자동차산업이 최악의 고비를 지났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자동차산업협회(Anfavea)에 따르면 올해 들어 자동차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 감소했지만, 생산량은 두 자릿수 증가세를 나타냈다.

협회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해 1월 대비 올해 1월 판매량은 5.2% 감소한 14만7천200대에 그쳤다.

그러나 생산량은 지난해 1월보다 17.1% 늘어난 17만4천100대를 기록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했다.

업계에서는 올해 1분기부터 자동차 판매량이 본격적인 증가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수출도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수출량은 지난해 1월 대비 56% 증가한 3만7천200대를 기록했다.

협회는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판매량은 최소한 4%, 생산량은 11.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협회의 안토니우 메갈리 회장은 "판매량은 아직 기대만큼 회복되지 않고 있으나 올해 1분기 중에는 플러스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라질 자동차산업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브라질 자동차산업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지난해 판매량은 2015년보다 20.2% 감소한 205만대에 그쳤다.

이는 2006∼2007년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2006년은 193만대, 2007년은 246만대였다.

판매량은 2012년에 380만대로 정점을 찍고 나서 2013년 377만 대, 2014년 350만 대, 2015년 257만 대, 2016년 205만 대 등으로 감소세를 계속했다.

한편, 자동차 시장이 서서히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브라질에 진출한 주요 다국적 완성차 제조업체들이 신규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상용차 생산업체 만(MAN) 라틴아메리카와 도요타, 폴크스바겐 등 3개사는 앞으로 5년간 91억 헤알(약 3조3천300억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출고를 기다리는 자동차[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출고를 기다리는 자동차[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