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나나맨' 아이티 대통령 취임…"빈곤한 국민 삶 개선"

중도우파 조브넬 모이즈 5년 임기 시작…정치통합 등 과제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조브넬 모이즈(48)가 카리브 해의 빈국 아이티를 5년간 이끌 제58대 대통령으로 7일(현지시간) 취임했다.

모이즈는 이날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국회에서 국회의원들과 미국, 베네수엘라, 프랑스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선서를 했다. 모이즈 대통령은 성경을 든 채 헌법을 수호하고 빈곤에 허덕이는 국민의 삶을 개선시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전 국민의 80%가 거주하면서 농사를 짓지만, 오랫동안 방치됐던 농촌 지역의 개발과 낮은 경제성장률 제고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집권여당이 의회 다수당이라 모이즈 행정부의 정책에 힘에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모이즈 대통령은 상원의장이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된 띠를 자신의 오른쪽 어깨에 걸쳐 주자 살짝 웃음을 띠기도 했다.

모이즈 대통령의 취임식 비용은 자국 경제 사정을 고려해 100만 달러(약 11억5천만 원)가 채 들지 않았다. 아이티의 부채는 20억 달러(2조2천960억 원)에 달하며 올해 경제성장률이 1% 미만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이즈 대통령은 낮은 투표율 등을 이유로 일부 야권 후보들이 대선 결과에 불만을 품고 있어 정치적 통합을 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또 모이즈 대통령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2013년 시작돼 진행 중인 돈세탁 조사 대상에 오른 점도 풀어야 할 숙제다.

작년 11월 치러진 대선에서 기업인 출신으로 집권여당 텟 케일 당을 대표한 모이즈는 55.67%의 지지를 얻어 19.52%를 차지한 야권의 쥐드 셀레스탱을 눌렀다.

당시 모이즈 후보가 과반을 득표해 2차 투표가 실시되지 않았다. 대선에는 26명의 후보가 출마했으며 투표율은 21%에 그쳤다.

정치 경험이 전혀 없이 바나나 수출업체를 경영하는 모이즈 대통령은 미셸 마르텔리 전 대통령과 중도 우파 여당의 지지를 등에 업고 당선됐다. 지지자들은 그를 '바나나맨'이라고 불렀다.

아이티에서는 2015년 10월 마르텔리 전 대통령의 후임을 뽑기 위해 54명의 후보가 난립한 가운데 대선 1차 투표가 실시됐다. 그러나 선거부정이 확인돼 1차 투표 결과가 무효로 됐고, 정치·사회적 혼란 끝에 1년 1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대선이 다시 실시됐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