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스트리아 의회 홈피 터키 해커 조직 공격받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 의회는 지난 주말 홈페이지가 터키 해커 조직의 공격을 받았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수잔나 엥크 의회 대변인은 이달 5일 저녁 의회 홈페이지가 약 20분간 마비됐지만, 데이터 손실은 없었다고 설명하면서 지난해 외무부 홈페이지 해킹 배후였던 터키 해커 조직 아슬란 네페를레 팀의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이 해커 조직의 페이스북에는 5일 "오스트리아의 무슬림 인종차별에 맞서는 우리의 응답은 강해질 것이다(의회 다운)"라는 글이 올라왔다.

오스트리아는 외무부 홈페이지가 지난해 11월 과부하에 걸리는 등 해킹 조짐이 보이자 접속을 차단한 적이 있다. 9월에는 빈 공항이 해커들의 공격을 받았는데 터키 해커 조직은 자신들이 벌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오스트리아와 터키의 관계는 지난해 7월 터키 정부가 쿠데타 시도를 진압하면서 국제사회의 비판을 무시하고 반인권적인 숙청을 벌인 뒤 계속 악화하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수준이 떨어진다"며 터키의 숙원인 유럽연합(EU) 가입을 반대하고 있고 터키는 오스트리아가 이슬람을 차별하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

오스트리아 의회
오스트리아 의회[출처:위키피디아=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