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교생 몰던 트럭 주택 덮쳐…운전자 숨지고 주민 봉변(종합)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트럭을 몰고 주택으로 돌진한 고교생 운전자가 숨졌으나 건물 안에서 잠을 자던 주민은 화를 피했다.

고교생이 몰던 트럭이 주택으로 돌진한 사고 현장.
고교생이 몰던 트럭이 주택으로 돌진한 사고 현장.[전남 무안소방서 제공=연합뉴스]

8일 전남 무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2분께 무안군 무안읍의 도로에서 고교생 A군이 몰던 1t 트럭이 길 가장자리 담장 없는 주택 안으로 돌진했다.

A군은 차량이 창고건물과 충돌하는 사고의 충격으로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주택에서는 50대 남성과 70대 노모가 잠을 자고 있었다. 이들은 창고건물과 떨어진 본체에 머물고 있어 위기를 모면했다.

경찰에 따르면 1998년생인 A군은 자동차 운전면허를 취득했다. 이날 혼자서 아버지 소유 트럭을 몰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왼쪽으로 굽은 도로에서 트럭이 차로를 벗어난 경위와 A군의 음주 운전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