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규제프리존·18세투표권 처리 협상…'일단 불발'


여야, 규제프리존·18세투표권 처리 협상…'일단 불발'

여야 4당 원내대표, 2월국회 현안 논의
여야 4당 원내대표, 2월국회 현안 논의(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나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7.2.7
seephoto@yna.co.kr


원내대표 회동서 與 "민생-정치 딜 안돼", 野 "공수처도 해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추가 논의키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홍지인 이슬기 기자 = 여야가 2월 임시국회에서 4차 산업혁명 대비를 위한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연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7일 전해졌다.

새누리당 정우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4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저녁 여의도의 한 일식당에서 만찬회동을 하고 이 문제를 포함한 임시국회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2시간 40여분 동안의 회동을 마치고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규제프리존특별법은 정쟁 사안이 아니니 조정을 해서 잘 처리하면 좋겠다고 하니 야당에서는 다른 법과 딜을 해서 같이 통과시키면 어떠냐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에서 '딜'을 제안한 법이 선거법 개정안이라고 밝힌 뒤 "선거를 앞두고 하는 것도 그렇고 민생과 정치 입법을 맞바꾸는 모양도 이상해서 일단 동의하지 않았다"며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더 논의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만찬에 앞서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은 별도의 회동을 하고 두 법안을 묶어 처리하는 방안을 처음으로 의제에 올렸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야당 측은 선거법 개정안뿐만 아니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법안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은 선거연령 18세 인하를 깊게 논의하기보다 서로 잘해보자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라며 "디테일은 수석회동에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탄주를 곁들인 이날 회동에서 각당 원내지도부는 법안 외에 민생 문제와 여야 협치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정 원내대표는 "계란값 등 물가 걱정과 나라 걱정도 했다. 민생만큼은 확실히 하자고 이야기했다"라며 "협치를 잘해야겠다고 의기투합했다"고 말했다.

한편, 거부 의사를 밝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 문제에 대해서는 이날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2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