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朴대통령 대면조사 9일 이후 실시 전망…막판 조율

일정 확정 앞두고 '줄다리기'…경호문제 등 고려해 靑 내부 가능성
)
)[연합뉴스TV 제공]
특검, 朴대통령 대면조사 9일 이후 실시 전망…막판 조율 - 1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가 9일 이후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사정 당국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검팀은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에 관해 이같이 의견을 조율 중이다.

특검은 애초 늦어도 2월 초순까지 박 대통령을 대면조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9일 청와대 내부에서 조사하는 방안에 양측이 의견을 거의 가깝게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날 늦게 특검 외부에서 '9일 검토' 방안이 노출되면서 청와대 측이 박 대통령 변호인을 통해 대면조사 일정·장소가 확정적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특검 측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를 이유로 9일 조사하는 방안을 재조정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일정이 언제로 확정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청와대 측은 대면조사 문제에 대해 아직 조율할 것이 남아있고 일정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특검은 10·11일을 축으로 조사 일정을 재조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단 양측은 특검 사무실이 아닌 청와대 내부에서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검, 朴대통령 대면조사 9일 이후 실시 전망…막판 조율 - 2

특검은 제삼의 장소에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경호상 필요 등을 고려해 청와대 측의 강력한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조계에서는 특검이 조사 장소로 힘겨루기를 하기보다 적기에 대면조사를 성사하는 데 방점을 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검은 앞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청와대가 승인하지 않아 무산되자 형식보다 실질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특검 관계자는 대면조사 장소 및 일정에 관해 "일체 확인해줄 수 없다"며 함구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2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