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월말 탄핵 결정 무산되자 野 위기감 속 "조속한 심판"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기자 = 야권은 7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측 추가증인 채택으로 2월 탄핵 결정이 사실상 무산되자 '탄핵 위기론'을 제기하며 헌재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대전시의회 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특검 수사에도 탄핵절차 지연을 위해 갖은 수단을 쓰고 있다. 당초 2월 말 3월 초면 탄핵 결정이 날 것이라는 예상이 불투명해졌다"며 "지금 대선정국을 말하기에는 좀 이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탄핵도 안됐는데 정치권이 너무 다른 쪽으로 관심을 돌리는 바람에 촛불민심이 동떨어지게 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탄핵 자체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어 정치권은 좀 더 탄핵정국에 집중하고 촛불 시민들도 촛불을 더 높이 들어 탄핵이 반드시 관철되도록 함께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SNS에 올린 '탄핵시계는 절대 멈춰서는 안된다'는 제목의 글에서 "헌재에 요청한다. 헌재는 무리한 증인신청으로 탄핵일정을 늦추려는 박근혜 대통령 측의 꼼수에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며 "적폐청산과 정의실현을 외치는 국민의 엄중한 명령에 헌재가 충실히, 그리고 조속히 응답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농단의 책임자인 박 대통령은 민심을 이기려고 하지 마시라"며 "시간끌기 전술 등 탄핵기각을 위한 어떠한 시도도 촛불민심을 거스를 수 없다는 것을 잊지 마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헌법재판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광장의 국민은 계속 마음을 졸이고 있다. 헌재가 탄핵을 기각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헌재는 국민을 믿고 2월 중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촛불 광장의 거대한 물결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는 국민이 조금 더 힘을 내야 할 때"라며 "헌재는 국민을 믿고 탄핵을 결정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은 "당이 너무 대선에만 집중하고 있다. 지금은 촛불 국면 아니냐"는 3선 이상 다선의원들의 요청으로 오는 9일 상황인식 공유 및 대책 마련을 위한 의총을 소집했다. 8일에는 당 지도부 회의가 최고위원 및 탄핵소추위원 연석회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민주당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주당과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 야3당 대표 회동을 8일 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헌재의 대통령측 추가증인 채택으로 2월 탄핵이 불가능해졌다. 국민이 감내해야 할 혼란과 불안의 시간도 그만큼 길어졌다"며 "헌재의 신중하고 공정한 심판을 위한 노력은 존중하지만, 조속한 탄핵을 바라는 민심과는 동떨어진 아쉬운 결정이었다"고 지적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더이상 늘어져선 안된다"며 "늦어도 3월초까지는 탄핵 결정이 내려야한다. 대통령측의 노골적인 심판 지연과 헌재 무력화 시도를 더 이상 좌시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속한 심판 진행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