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앤장 변호사들 징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진정 기각

송고시간2017-02-07 21:39

가습기피해자들 "김앤장, 처벌해 주세요"(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지난해 10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 가족과 관련 시민단체 회원들이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대한 처벌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가습기피해자들 "김앤장, 처벌해 주세요"(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지난해 10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 가족과 관련 시민단체 회원들이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대한 처벌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옥시레킷벤키저(옥시·현 RB코리아)의 소송을 대리한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들을 징계해달라며 진정을 냈지만, 변호사단체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지방변호사회는 7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등이 김앤장 변호사들을 상대로 낸 진정을 기각했다.

앞서 피해자 단체들은 지난해 10월 김앤장이 옥시의 법률대리를 맡으며 증거위조 및 위조증거 사용죄를 저질렀다며 서울변회에 징계 요구 진정서를 냈다.

김앤장은 옥시가 2011년 서울대 조모 교수팀이 수행한 가습기살균제 독성 실험에서 인체 유해 가능성을 확인하고도 이를 숨기도록 옥시 측에 법률 자문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앞서 검찰은 옥시의 증거인멸·은닉·위조 과정에 김앤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따져봤지만,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