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관 찾는 韓중장년…45세이상 관객 10년전 5.3%→작년 20.3%

자녀 둔 가족도 주관객층…'N차 관람' '몰아보기' 새로운 흐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극장가에 45세 이상 중장년층의 '티켓파워'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

관객 5명 중 1명은 중장년층일 정도로 핵심 관객층으로 급부상했다.

8일 CGV리서치센터가 CGV 회원 티켓 수를 분석해 발표한 '2016년 영화시장 리뷰'에 따르면 2007년 전체 관객 가운데 5.3%에 불과했던 중장년층 비중은 2012년 12.3%로 커진데 이어 지난해에는 20.3%에 달했다. '부산행'의 경우 중장년층 비중은 20.9%에 달해 천만 관객 동원의 원동력이 됐다.

지난해 CGV 회원 기준 1인당 연평균 영화관람 횟수는 4.7회인데 반해 중장년층은 5.05회로 집계됐다.

평균 발권수 역시 높았다. 중장년층은 한 사람당 한 번에 평균 2.16장을 예매했지만, 그 이하 연령층은 평균 2.01장을 구매했다.

관람 시간과 영화 선호도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중장년층은 평일 낮과 주말 오전 시간대 주로 관람해 상대적으로 관람료가 저렴한 시간대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영화를 선택할 때 전체 연령대 대비 평점, 입소문, 감독, 영화 순위 등에는 민감했지만, 상대적으로 배우의 영향은 많이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장년층이 선호하는 영화도 박스오피스 순위와는 달랐다. 지난해 중장년층이 선호한 '톱5' 영화는 '벤허', '런던 해즈 폴른', '제임스 본', '로그원:스타워즈 스토리',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 순이었다. 2015년에도 '007 스펙터', '박물관이 살아있다:비밀의 무덤' 등이 인기를 끌어 익숙한 시리즈물이나 외화 대작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CGV리서치센터는 지난해 영화시장의 또 다른 특징으로 '키즈 패밀리'의 성장을 꼽았다. 키즈 패밀리는 초등학교 이하 자녀를 둔 가족으로, 35∼44세 관객 가운데 청소년 티켓을 구매하거나 청소년·성인 티켓을 함께 구매한 관객으로 분류한다.

키즈 패밀리는 지난해 전체 티켓 수 대비 10.5%를 차지했으며 1회 극장 방문 때 발권 수는 2.8장에 달했다.

한 영화를 여러 차례 보는 'N차 관람'과 하루에 여러 편을 연달아 보는 '몰아보기'도 새로운 트랜드로 꼽혔다.

작년 한 해 동일 영화를 3회 이상 관람한 CGV 관객 수는 약 5만8천 명이었고 CGV의 N차 관람객 평균 관람 횟수는 3.52회로 집계됐다.

또 하루 2회 이상 관람한 CGV 고객 수는 약 50만 명으로, 하루에 9편까지 본 관객도 나왔다.

이승원 CGV리서치센터 팀장은 "국내 영화 산업을 이끌고 가는 주요 세대는 여전히 20·30세대지만, 45세 이상 중장년층의 비중이 높아지며 핵심층으로 떠오른 만큼 마케팅 차원에서도 이들을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