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녀 테니스 스타' 부샤드, SNS서 내기에 져 팬과 데이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대역전극으로 막을 내린 제51회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은 한 평범한 남자의 인생에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하게 됐다.

미국 '시카고 트리뷴'은 7일(한국시간) 미녀 테니스 스타로 유명한 유지니 부샤드(23·캐나다)와 데이트하게 된 '행운의 사나이' 이야기를 소개했다.

트위터에서 'TW1'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한 남성은 6일 슈퍼볼을 트위터 하며 즐겼다.

뉴잉글랜드는 3쿼터까지 애틀랜타 팰컨스에 25점 차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는데, 이때 부샤드가 '원래 난 애틀랜타가 이길 걸 알고 있었다'고 트위터에 적은 걸 발견했다.

평소 부샤드의 열렬한 팬이었던 이 남성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만약 뉴잉글랜드가 이기면 데이트해주지 않겠냐"고 트윗했는데, 부샤드는 너무 쉽게 "물론"이라고 답했다.

그때부터 뉴잉글랜드는 쿼터백 톰 브래디의 활약으로 맹추격을 시작했고, 결국 34-28로 대역전승 했다.

그리고 영화 같은 일은 현실이 됐다.

행운의 사나이 'TW1'의 트위터 캡처.
행운의 사나이 'TW1'의 트위터 캡처.

부샤드는 'TW1'에게 "그래서…어디에 사느냐"고 물어봤고, 뜻밖의 행운에 그는 "시카고에 살고 있지만, 학교는 미주리에서 다닌다. 당신이 원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가겠다"며 환호했다.

부샤드는 하루가 지난 뒤 "내가 대체 어제 무슨 짓을 한 거지…"라며 뒤늦은 후회를 했지만, "오늘 하나 배웠다. 절대 톰 브래디의 반대편에 걸지 말라는 사실"이라는 말로 약속을 지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이 남성은 미주리 대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며 시카고에서 부샤드와 함께 식사하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인터뷰에서 "그때 경기가 끝난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뉴잉글랜드가 얼마나 좋은 팀인지, 그리고 브래디가 얼마나 훌륭한 쿼터백인지 알기 때문"이라고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부샤드는 2014년 윔블던 여자단식에서 준우승하며 스타로 발돋움했고, 기량에 미모까지 겸비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