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주자들 "김부겸 불출마 안타까워…정권교체 협력하자"

文 "경쟁보다 협력 중요", 안희정 "상생의 정치 이루자", 이재명 "공동정부 실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들은 7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대통령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정권교체에 힘을 모으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충남 당진 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과 함께 끝까지 경쟁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게 못하게 돼 아쉽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김 의원은 대구·경북 어려운 지역에서 정치 지역구도와 맞서 뚝심있게 성공을 이뤄낸 감동의 정치인"이라면서 "김 의원의 노력들이 모여 영남지역의 지역주의가 놀랄 정도로 좋아지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쟁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건 함께 협력하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김 의원과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박원순 서울시장, 경쟁하는 후보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김 의원의 대선 불출마 선언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봤다"면서 "김 의원은 스스로 자신을 가시밭길에 던진 '지역주의 타파'의 상징이다. 당과 대한민국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표현했다.

안 지사는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김 의원의 새로운 도전은 다시 시작될 것이다. 상생의 정치, 공존의 공화국을 향한 김 의원의 꿈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다. 저 역시 김 의원과 그 길을 함께 가겠다.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이자 우리 당 통합정치의 상징이신 김 의원과 멋진 경쟁을 하고 싶었는데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러나 그 메시지의 울림은 지속될 것이다.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야권연합 공동정부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김 의원의 경선 불참 결정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랜 기간 저의 정치적 동지였고, 나라와 국민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귀한 정치인"이라며 아쉬워했다.

손 의장은 "새누리당 텃밭인 대구에서 야당으로 끈질기게 도전해 성과를 거둔 김 의원은 우리 정치의 보석과도 같은 존재"라면서 "앞으로 정치적 포부를 펼칠 기회를 갖게 되기를 바란다. 기득권과 패권을 넘어선 좋은 정권교체를 위해 협력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록 김 의원이 아쉽게도 도전을 잠시 멈추게 됐지만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서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하실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말씀처럼 당의 대선 승리와 촛불민심의 열망인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