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외국인 소유 땅 울릉도 면적 절반…112만㎡ 증가

송고시간2017-02-07 18:17

경북 외국인 소유 땅 울릉도 면적 절반…112만㎡ 증가 - 1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에서 외국인이 소유한 땅이 늘었다.

경북도는 2016년 말 기준으로 외국인 보유 토지가 전년보다 112만3천㎡ 증가한 3천583만7천㎡라고 7일 밝혔다.

이는 도내 전체 면적 1만9천29㎢의 0.2%이자 울릉도 면적 7천250만㎡의 절반 정도에 해당한다.

외국인이 소유한 토지 필지는 3천259개에서 53개 줄어 3천206개로 나타났다.

국적별 외국인 소유 토지는 미국 2천181만7천㎡(60.1%), 일본 561만8천㎡(15.7%), 중국 45만9천㎡(1.3%), 기타 794만3천㎡(22.2%)다.

용도별로는 공장용지가 1천376만5천㎡(38.4%), 주거용 28만9천㎡(0.8%), 상업용 22만7천㎡(0.6%), 기타용지가 2천155만6천㎡(60.2%)를 차지했다.

시군별로는 포항 1천290만8천㎡(36.0%), 구미 564만7천㎡(15.8%), 영천 288만9천㎡(8.1%), 안동 195만7천㎡(5.5%), 경주 150만6천㎡(4.2%)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