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또 부정하는 日, "기록 없다"며 오리발

CNN "일본 군부대서 20만명 성노예 삼아" 보도에 日 "전혀 뒷받침 없는 숫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을 또 부정했다.

스가 장관은 7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이제까지 정부가 발견했던 자료 중에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이른바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듯한 기술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미국 CNN에서 전시 중 일본군이 여성 20만 명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보도와 관련한 정부 입장을 질문받자 "이전부터 국회의 장에서 정부가 답변해 온 것과 같다"며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의 이 발언은 위안부 문제에 관해 일본 정부가 그간 표명해 온 입장이지만 한일 관계가 경색한 가운데 일본 정부 대변인이 재차 이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작년 말 부산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데 반발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대사 등을 지난 1월 9일 일시 귀국시켜 한달째 한일 갈등을 고조시켜왔다.

'시민 덕분에 따뜻해요'
'시민 덕분에 따뜻해요'(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267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평화의 소녀상에 시민들이 준비한 겨울 옷과 목도리가 걸쳐져 있다. 2017.1.25
superdoo82@yna.co.kr

CNN은 6일 '왜 소녀상은 외교 갈등을 일으켰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쟁시 범죄를 설명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 기간 한국,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에서 일본 군부대에 의해 20만명의 여성과 소녀들이 성 노예로 강제 동원됐다"고 소개한 데 대해 스가 장관은 "위안부의 총 숫자를 확정하는 것은 곤란하며 20만 명이라는 것은 전혀 구체적 뒷받침이 없는 숫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CNN에 항의하는 등 대책 검토 여부에 대해 "정부로선 재작년 한일 합의가 성립됐으므로 그 합의에 기초해 양국 정부가 성실하게 실행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나가미네 주한 대사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한 것에 대해서도 "일반론적으로 말한 것이 아니겠냐"며 "당연히 (귀환이) 빠른 쪽이 좋다고 생각하는 것은 마찬가지 아니겠냐"고 답했다. (취재 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