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지도부, 홍콩 행정장관에 친중 캐리 람 지지…"장더장 확인"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지도부가 차기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으로 캐리 람(林鄭月娥·여) 전 정무사장(총리격)을 지지했다고 홍콩 현지 언론매체들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더장(張德江)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겸 홍콩·마카오업무협조소조 조장이 지난 5일 홍콩과 인접한 선전(深천<土+川>)에서 홍콩의 친중파 정·재계 인사들과 가진 회동에서 람 전 사장이 애국심을 분명히 보여줬고 풍부한 행정경험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지지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더장은 6일에도 친중파와 만났다. 장더장의 이런 이틀간 회동에 홍콩·마카오 업무 협조소조 부조장인 쑨춘란(孫春蘭) 당 통일전선부장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권력서열 3위인 장더장은 회동을 통해 지난 몇 년 간 홍콩 정부에서 이룬 것을 고려할 때 람 전 사장이 중국이 지지하는 유일한 후보라고 강조하고, 람 전 사장에 대한 지지는 공산당 중앙정치국의 만장일치 의견이라고 공개한 것으로 매체들은 전했다.

그러나 홍콩 내의 반발을 우려한 탓인지 장더장은 람 전 사장을 행정장관으로 지명한 것이 아니라 견해를 표현했을 뿐이라면서 1천194명의 홍콩 선거위원들이 새 행정장관을 선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장더장의 이런 언급으로 중국 당국의 지지가 확인됨에 따라 람 전 사장이 차기 홍콩 행정장관을 사실상 결정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장더장이 만난 양회(兩會·전인대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홍콩 대표와 5대 홍콩 경제단체 관계자들도 대부분 홍콩 행정장관 선거위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의 자치와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범민주파 입법회의원(국회의원격)인 데니스 쿽(郭榮갱<金+堅>)은 "당신이 선거 규칙을 정한 뒤 후보 지명기간이 시작되기도 전에 선거 결과를 결정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홍콩인들에게 큰 반감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선거위원 18명을 보유한 경제단체인 홍콩중화총상회의 조너선 초이(蔡冠深) 회장은 장 위원장 면담 여부에 대해 언급을 피하면서도 선거위원 모두 람 전 사장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람 전 사장은 개인이나 한 단체가 선거 참가자에 대한 시민의 의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도 장더장 발언으로 수혜를 볼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다음 달 26일 치러지는 홍콩 행정장관 선거에는 람 전 사장 이외에 존 창(曾俊華) 전 재정사 사장(재정장관 격), 레지나 입(葉劉淑儀·여) 신민당 주석, 우쿽힝(胡國興) 전 고등법원 판사 등이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이달 14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진행되는 후보 지명 기간에 선거위원 150명 이상으로부터 추천을 받아야 공식 후보로 지명되며 다음 달 26일 선거위원 과반의 표를 얻어야 당선된다.

장더장 중국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앞줄)과 캐리 람 전 홍콩 정무사장(뒷줄 왼쪽), 존 창 전 재정사 사장(뒷줄 왼쪽 두번째)(AP=연합뉴스)
장더장 중국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앞줄)과 캐리 람 전 홍콩 정무사장(뒷줄 왼쪽), 존 창 전 재정사 사장(뒷줄 왼쪽 두번째)(AP=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