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1월 외환보유액 거의 6년만에 3조 달러 붕괴(종합)

예상보다 더 줄어…2011년 2월 이후 처음 3조달러 밑돌아
달러
달러[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윤구 김경윤 기자 =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3조 달러 밑으로 무너져내렸다. 거의 6년 만에 처음이다. 가장 많을 때에 비해선 1조달러 가량 줄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7일 발표한 1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2조9천982억 달러를 기록하며 3조 달러 아래로 주저앉았다.

중국 인민은행[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인민은행[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심리적 마지노선인 3조 달러 아래로 추락한 것은 2011년 2월 말 2조9천914억 달러 이후 5년 11개월 만이다.

작년 12월 말보다는 123억 달러가 줄어들면서 블룸버그가 집계한 경제전문가들의 예상치(3조35억 달러)도 하회했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2014년 6월 4조 달러에 육박하는 3조9천932억 달러를 기록한 이후 중국 경제성장 둔화로 인한 자본유출과 위안화 가치 방어가 이어지면서 무려 1조 달러(약 25%) 급감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국가외환관리국(SAFE)은 외환을 매도한 것이 1월 외환보유액 감소의 주원인이라고 이날 성명에서 밝혔다.

이어 중국의 외환보유액 변동 수준은 복잡한 대내외적 환경을 고려할 때 정상적이며 외환보유액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또 1월 감소폭이 줄어든 것은 자본유출 속도가 느려졌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자본유출이 작년 4분기 이후 확대되자 중국 정부는 위안화 가치 방어와 외환보유액 유지라는 두마리 토끼를 쫓다가 중국 정부는 올들어 위안화 가치 방어에 보다 주안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1월 외환보유액 거의 6년만에 3조 달러 붕괴(종합) - 2

위안화 가치는 작년 미국 대선을 전후에 가파르게 떨어지며 달러당 위안화 환율이 뛰었다.

1월 3일 역내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2008년 5월 이후 최고인 달러당 6.9640위안까지 오르며 7위안에 근접했다. 역외에서도 지난달 2일 달러당 6.9895위안까지 치솟으며 2008년 홍콩에서 위안화 거래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이에 중국 당국이 대대적인 시장개입을 단행하면서 2월 들어 위안화 환율은 6.8위안대로 하락했다.

중국 위안화[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위안화[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역외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이날 외환보유액 발표 직후 달러당 6.8353위안까지 올랐다가 오후 5시 25분(한국시간) 현재 달러당 6.8320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역내시장에서는 같은 시각 달러당 6.8790위안을 보였다.

국제금융센터 최성락 연구원은 "당분간 중국에서 자본유출 압력이 지속되고, 환율안정을 위한 시장개입도 불가피해 외환보유액은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면서 "유출 압력의 정도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기조에 따른 달러화 추세와 중국 경제 둔화압력 여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한국 경제에도 위안화 환율은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조 달러는 외환시장 트레이더들에 있어서는 심리적 마지노선이기 때문에 중요하지만,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아직 넉넉한 편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실제 블룸버그가 국제통화기금(IMF)의 방식을 활용해 중국의 수입과 대외부채, 시중통화량을 감안해 적정 외환보유액을 추산한 결과 1조8천억 달러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국국제금융공사(CICC)의 추산에 따르면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66.7%가 달러화, 19.6%는 유로화, 10.6%는 파운드화로 구성된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