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법 가정부 고용" 트럼프 정부 노동장관 지명자 '구설'

퍼즈더 내정자, 과거 전력에 상원 인준 험로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앤드루 퍼즈더 노동장관 내정자가 불법 가사도우미를 고용한 전력으로 구설에 올랐다.

트럼프(좌)와 퍼즈더(우)
트럼프(좌)와 퍼즈더(우)[AP=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뉴스에 따르면 퍼즈더 노동장관 지명자는 이날 성명을 통해 과거 취업 자격이 없는 가사도우미를 고용한 사실을 시인했다.

그는 "미국 취업에 법적인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모른 채 가사도우미를 수년간 고용했다"며 "그녀의 신분을 알았을 때 즉시 해고를 했고 그녀에게 법적인 지위를 얻는 방법을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퍼즈더 측 대변인도 5년 전에 이 여성을 해고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노동장관 지명 전에 트럼프 정권 인수위원회 측에 관련 사실을 알렸는지는 언급하길 꺼렸다고 WSJ는 전했다.

패스트푸드 기업 'CKE 레스토랑'의 최고경영자(CEO)인 퍼즈더 장관 내정자가 불법 가사도우미를 썼다는 소식은 허핑턴포스트의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노동법과 이민자 고용 등을 관장해야 하는 노동장관 내정자가 불법 인력을 고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관 인준에 '먹구름'이 꼈다.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킴바 우드와 조우 베어드는 둘 다 법무장관에 지명됐다가 불법 체류자를 가정부로 고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모두 낙마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퍼즈더 내정자는 지난해 12월 초에 노동장관에 지명됐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지 2주가 넘도록 내정자 꼬리표를 못 떼고 있다.

상원의 보건·교육·노동·연금위원회는 퍼즈더가 정부 윤리위원회에 서류를 내기 전까지 인준 청문회를 열지 않았다는 입장을 지난주에 밝혔다.

민주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노동 정책인 최저임금 인상과 초과근무수당 적용대상 확대에 반대하는 퍼즈더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

퍼즈더의 노동장관 인준에 잡음이 생기자 상원 보건·교육·노동·연금위원회 위원장인 공화당의 라마르 알렉산더(테네시)는 퍼즈더를 두둔하고 나섰다.

알렉산더 위원장은 "퍼즈더는 자신의 실수를 알렸고 자발적으로 고쳤다"면서 내각 각료로 자격 미달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퍼즈더 말고도 트럼프 정권에선 재무장관(스티븐 므누신), 법무장관(제프 세션스), 교육장관(벳시 디보스) 등이 아직 상원 인준을 받지 못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