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소녀상 주변 불법부착물 보다못한 시민단체가 철거


부산 소녀상 주변 불법부착물 보다못한 시민단체가 철거

'일본 옹호' 부착물 흰 종이 가리자 덧칠하는 남성
'일본 옹호' 부착물 흰 종이 가리자 덧칠하는 남성
(부산=연합뉴스) 5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남성이 자신이 부착한 부착물이 흰 종이로 가려지자 펜으로 '이제 화해 용서해요 일본'이라고 글씨를 적고 있다. 2017.2.5 [김상금씨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최근 부산 일본영사관 소녀상을 지키려는 시민과 철거를 주장하는 남성 사이에 불법 부착물을 떼고 붙이는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소녀상 지킴이 회원들이 나섰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소녀상 찬성·반대 부착물이 겹쳐져 붙은 모습 [김선호 기자]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소녀상 찬성·반대 부착물이 겹쳐져 붙은 모습 [김선호 기자]

7일 오후 2시 30분께 소녀상 지킴이 회원들이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소녀상 주변에 붙은 불법 유인물을 모두 뗐다.

한 남성이 붙인 이 부착물에는 일본을 옹호하고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달 초 이 남성이 소녀상에 불법 부착물을 붙였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이 이를 떼고 남성이 다시 유인물을 붙이는 실랑이가 벌어졌다.

이후 소녀상 반대 문구 위에 지지 문구, 그 위에 다시 반대 문구를 덧바르는 상황이 반복되는 등 갈등이 커졌다.

7일 소녀상 지킴이 회원이 논란이 된 불법 부착물을 뗀 모습.
7일 소녀상 지킴이 회원이 논란이 된 불법 부착물을 뗀 모습.

소녀상 지킴이 단체인 부산겨레하나는 그동안 소녀상과 주변 환경을 관리하겠다고 한 동구청에 약속을 지켜줄 것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구청이 소녀상 찬성·반대 선전물을 모두 자진 철거해야 한다는 이유로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부착물을 떼지 않자 직접 소녀상 주변 환경 관리에 나선 것이다.

자신이 붙인 부착물이 철거당한 남성이 향후 소녀상 주변에 다시 선전물을 붙일 경우 이를 막으려는 시민단체와 충돌이 우려된다.

또 재물손괴 혐의로 시민단체를 고소할 경우 법적 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부산 소녀상에 세워진 '철거 주장' 불법 적치물
부산 소녀상에 세워진 '철거 주장' 불법 적치물

지난 4일 경찰은 이 남성이 붙인 부착물을 뗀 시민 하모(41)씨에 대해 부착물이 불법이고 피해가 경미한 점, 정치적 의도가 없는 점을 고려해 입건하지 않았다.

부산겨레하나 관계자는 "소녀상 주변이 한 남성의 불법 부착물로 어지러워지는 것을 더 볼 수 없었다"며 "직접 소녀상 관리에 나서고 문제가 된다면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동구청이 소녀상 주변 모든 부착물을 떼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우는데, 소녀상 방문객을 위한 최소한의 선전물과 시설물은 보장돼야 한다"며 "동구청이 즉각 소녀상 관리 방안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 소녀상 지킴이 회원들이 논란이 된 불법 부착물을 뗀 모습.
7일 소녀상 지킴이 회원들이 논란이 된 불법 부착물을 뗀 모습.

동구청 관계자는 "관련 부서와 논의해 시민단체와의 협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겨레하나는 지난달 31일 동구청장과 만나 소녀상 관리방안을 협의할 상시 기구를 만들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