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숙련인력 붙잡기 궁여지책…조선소 '무급휴직' 확산

2개월째 시행 대우조선에 성동조선 가세…"수주난 해소될 때까지"

(거제·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조선 불황'에 시달리는 경남 거제·통영지역 대형 및 중형 조선소에 '무급휴직'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지난해 극심했던 수주난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조선소들이 중·대형 가릴 것 없이 임금을 주지 않는 일정기간 쉬도록 하는 무급휴직으로 버텨가고 있다.

해외매각되는 조선소 크레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매각되는 조선소 크레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선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200여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대우조선은 구조조정 차원에서 인건비 절감을 위해 지난달 창사 이래 처음으로 200여명에 대해 무급휴직을 실시했다.

지난달 첫 무급휴직자 대상자들은 이달부터 전원 업무에 복귀했다.

대우조선은 수주난에 따른 경영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무급휴직제를 지속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의 경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과는 달리 올들어 이렇다할 수주 소식이 없는 상황이다.

삼성중공업은 아직 무급휴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

다만 자구안에 무급휴직이 포함돼 있는 만큼 수주난이 장기간 해소되지 않으면 무급휴직에 나설 가능성은 남아 있다.

통영의 중형 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은 다음달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무급휴직 대상자는 전체 근로자지만 일부 부서 근로자들이 먼저 무급휴직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이 회사 생산직의 경우 한 차례 100명 정도가 무급휴직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성동조선 관계자는 "전 사원을 대상으로 하되, 업무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먼저 무급휴직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성동조선은 추가 수주가 이뤄지지 않으면 하반기 일감이 모두 떨어지게 돼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성동조선 노조원 30여명은 7일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 금융위원회 등지에서 구조조정 등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조선업계 한 관계자는 "조선소의 숙련된 인력을 내보내는 대신 무급휴직을 시행하면서 인력을 최대한 붙잡아 두려는 게 조선소들의 방침"이라며 "이는 향후 수주 회복에 대비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