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호, 오키나와 훈련 합류…김인식 "롯데에 감사"

미국에서 훈련 중인 이대호, 16일께 오키나와 합류
롯데 팬들을 향해
롯데 팬들을 향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년 총액 150억원, FA(자유계약선수) 최고액으로 친정팀에 복귀한 롯데자이언츠 이대호가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그리고 있다. 2017.1.3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대호(35·롯데 자이언츠)가 계획을 바꿔 일본 오키나와 대표팀 훈련에 합류한다.

현재 미국 애리조나에서 롯데 동료와 훈련 중인 이대호는 14일에 미국을 떠나 16일께 오키나와로 이동할 계획이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 이순철 코치가 롯데와 이대호를 설득했다.

이 코치는 애리조나에서 이대호를 만났고, 조원우 롯데 감독에게 "이대호가 오키나와 훈련에 늦게라도 합류할 수 있는가"라고 요청했다.

김인식 WBC 감독은 7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대표팀 합류 시점 등에 대해서는 아직 자세하게 알지는 못한다. 이 코치가 이대호, 롯데 구단과 오키나와 훈련 합류 여부를 논의했다는 보고는 받았다"며 "롯데 구단에서 대표팀을 위해 크게 양보했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애초 김 감독은 이대호의 2월 말 대표팀 합류를 허락했다.

5년 동안 일본과 미국 무대에서 활약하고서 롯데로 복귀한 이대호가 "롯데 동료와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싶다"고 청했고, 김 감독은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 코치가 미국으로 건너가 합의를 끌어내면서 이대호의 대표팀 조기 합류가 성사됐다.

이번 대표팀에서 메이저리그 무대를 경험한 선수는 현역 빅리거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임창용(KIA 타이거즈), 이대호 등 세 명뿐이다.

이대호만큼 국제 대회 경험이 많은 선수도 없다.

이대호의 합류는 대표팀에 활력소가 될 수 있다.

김인식 감독은 "대표 선수를 선발할 때 악재도 많았지만, 국내 구단의 도움도 컸다. 차우찬(LG 트윈스), 손아섭(롯데) 등이 소속 팀 스프링캠프에 참가하지 않고 괌에서 소규모 대표팀 캠프에 합류하는 것도 여러 구단이 허락하지 않았나"라며 "이번에 롯데까지 국내 구단이 WBC 대표팀을 위해 많이 배려해줬다"며 거듭 감사 인사를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