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건설투자 '뚝'…주거·상업용 건축 착공 급감

한은 대구경북본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은 대구경북본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경기 침체 등 영향으로 대구에 건설투자가 급감했다.

7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발표한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 대구 건축착공면적은 전년 같은 달보다 59.4% 줄었다.

지난해 4·4분기 전체로는 45.7% 감소했다.

공업용보다 주거용과 상업용 건축 착공이 상대적으로 많이 축소됐다.

선행지표인 건축허가면적은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59.6% 감소했다.

경북에는 건축착공면적은 13.8% 증가하고 건축허가면적은 39.5% 줄었다.

설비투자는 대구는 14.3% 감소했으나 경북은 19.7% 증가했다.

작년 12월 말 현재 대구·경북 미분양 주택은 8천336가구로 전월대비 92가구 늘었다. 한 달 만에 다시 증가 흐름이다.

tjd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