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내가 국민의당 갈 사람으로 보이는지 상상해보라"

孫발언에 "내가 그 당 갈 사람도 아닌데 먼저 가란 이야길 뭐하러 하나"
제3지대론에 "나중에 두고 봐라"…거취 질문엔 "어느 시점 되면 알아서 한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7일 국민의당과 통합선언을 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이날 '김 전 대표가 먼저 가서 잘하라고 하셨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내가 그 당 갈 사람도 아닌데 먼저 가란 이야기를 뭐하러 하느냐"고 부인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먼저 가서 잘하고 있으라는 소리는 하지도 않았다. '가서 잘 하시라'고 했지…"라며 이같이 반문했다.

이어 "상상을 한번 해보시라. 내가 거기(국민의당) 갈 사람으로 보이는지…"라며 "나는 이런 저런 여러가지 이야기에 별로 관심도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과 손 의장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도 "내가 논평할 게 뭐 있느냐"며 "양쪽의 이해관계가 서로 맞으니 합했겠지, 뭐 다른 게 있겠느냐"고만 했다.

'손 의장과 개헌 및 제3지대론에 대해 논의해오지 않았느냐'고 묻자 "논의한 것은 없다. 일방적으로 얘기하는 것만 들은거지 뭐…"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에 이은 손 의장의 국민의당 합류에 대해 "(구도가) 점점 더 단순화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제3지대론'이 소멸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아직 모른다. 한가지가 변한다고 해서 그렇게 금방 변하고 그러는게 아니니 나중에 두고 봐라"고 여운을 남겼다.

그러면서 "나는 별로 크게 관심이 없다"며 "사람들이 자기 일정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지 뭘 관심을 가지느냐"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바른정당의 영입 추진 움직임에 대해서도 "재미 없는 소리 그만하라"고 일축했다.

탈당설 및 대선 도전설이 제기돼온 김 전 대표는 자신의 거취와 관련, "어느 시점이 되면 내가 알아서 하는 것이지, 지금부터 알려고 하느냐"며 "나는 특별하게 고민도 안한다. 내가 뭘 크게 바라는 사람도 아닌데 고민할게 뭐 있느냐"고 반문했다.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최근 상승세가 당내 경선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그걸 누가 예측할 수 있겠느냐"고만 했다.

김종인 "내가 국민의당 갈 사람으로 보이는지 상상해보라"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