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행정 갑질·공직기강 감사 일상화한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건설분야 인·허가 등과 관련한 과도한 규제 여부를 비롯해 조기 대선 정국에 맞물려 공직기강이 흐트러지는 것을 막기 위한 감사를 일상화한다.

도는 7일 도정회의실에서 도와 시·군 감사관계관 회의를 열고 이러한 올해 감사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도는 '부패 없는 깨끗한 경남 구현'을 올해 중점 감사운영 방향으로 정해 시·군 간 교차 감찰과 도민 상시 감사기능 시스템 가동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민 생활 안정을 위해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점 점검해 재해·재난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기업활동 장애요인과 도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한다.

특히 대규모 개발사업 등과 관련한 인허가 절차에서 과도한 규제가 없는지 특정감사를 진행해 얼어붙은 건설경기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 규제 때문에 사업 진척이 어려운 관광분야가 없는지도 살핀다.

예산 집행이 투명하지 않아 낭비 요인이 큰 행사·축제 등에 대한 감사도 진행한다.

조기 대선 정국과 관련해 공무원 선거 개입, 직권 남용, 복지부동 등 행위도 감사한다.

조례에 정기적인 감사를 하도록 규정한 학교급식 분야도 감사를 강화한다.

도는 이러한 감사운영방향에 맞춰 올해 남해군 등 3개 시·군, 직속기관 2곳, 사업소 7곳, 소방서 6곳, 출자·출연기관 5곳을 대상으로 종합감사와 회계감사를 한다.

도 출연기관인 재단법인 경남로봇랜드재단과 7개 시·군의 사업비 20억원 이상 대형 건설공사에 대한 특정감사를 연중 시행한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도와 시·군이 깨끗한 경남 구현을 위해 솔선수범하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직무 수행, 금품·향응·편의수수 근절 등 '청렴경남'을 실천하기로 결의했다.

이광옥 도 감사관은 "지난해 도정 사상 처음으로 청렴도 평가 전국 1위를 달성했다"며 "올해에도 도와 시·군의 감사협력체계 구축으로 도정 발전과 깨끗한 경남의 위상을 유지하자"고 당부했다.

'청렴경남' 결의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청렴경남' 결의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