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동구에 관광호텔·주상복합 속속 들어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인구 감소에 시달리는 광주 동구에 최근 관광호텔과 주상복합건물 건설이 잇따라 추진되면서 활기를 되찾고 있다.

광주 동구에 들어서는 호텔·주상복합 건물
광주 동구에 들어서는 호텔·주상복합 건물[광주 동구청 제공=연합뉴스]

광주 동구는 금남로와 충장로, 대인동, 대의동 일원에 각각 10∼34층 규모의 숙박시설 3곳과 주상복합건축물 5곳이 최근 준공했거나 건축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고 7일 밝혔다.

또 숙박시설 1곳과 주상복합건축물 2곳은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특히 금남로 4가 옛 중앙교회 부지에 957억원을 들여 지어질 예정인 지하 4층·지상 25층 규모의 주상복합건축물이 눈에 띈다.

414실의 오피스텔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는 이 건축물은 오는 3월 시 건축위원회 심의가 예정돼 있다.

금남로 5가 우리은행 맞은편 주차장 부지에는 약 500억원의 투자금으로 지하 6층·지상 34층 규모의 대규모 생활형·호텔형 숙박시설이 들어선다.

수기동 명성예식장과 광주천변 사이에는 지하 1층·지상 26층 규모의 주상복합건축물이 들어선다.

충장로 4가에는 165억5천만원의 투자로 지하 2층·지상 20층 148세대 규모의 도시형생활주택이, 대인동 153번지에는 지하 1층, 지상14층 규모 44세대가 입주하는 도시형생활주택이 순조롭게 공사 진행돼 올해 준공 예정이다.

1997년 건축허가를 받았지만, 투자금을 마련하지 못한 대인동 148-1번지에 도시형생활주택은 새 투자자를 확보해 20여년만에 지상 15층 규모 고층 건물로 탈바꿈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에 발맞춰 관광숙박시설에 대한 투자도 활발하다.

대의동 동부경찰서 인근에는 사업비 120억원이 투자돼 지하 2층·지상 15층의 가족호텔이 들어선다.

74개의 객실과 식당, 라운지 카페 등을 갖춘 호텔은 2018년 10월 개관할 예정이다.

금남로 2가 금남근린공원 인근에는 30개 객실을 갖춘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의 'ACC DESIGN 호텔'이 지난해 8월 준공돼 지난 1월 관광호텔업 등록을 마쳤다.

동구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 이후 도시개발·재개발 등 각종 도심재생 사업이 활발히 펼쳐지고 있어 원도심 활성화에 이번 투자유치가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환 광주 동구청장은 "대규모 투자유치를 계기로 오랜 기간 정체돼 있던 구도심 개발에 물꼬를 트는 것은 물론 관련 산업의 동반성장으로 지역 경기 부양 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자들이 동구 구도심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각종 행정편의와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