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환경 바람…전국 지자체 올해 전기차 보급 확대

대구 2천400대, 제주 7천361대, 부산 500대 등 지원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등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부산시는 올해 112억원을 들여 모두 500대의 전기자동차를 대상으로 민간보급사업을 벌인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2억3천만원을 들여 100대의 전기자동차에 보조금을 지급한 것과 비교하면 5배 늘어난 것이다.

전기차 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차 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에 있는 기업체, 법인, 소상공인, 공공기관, 개인 등이 대상이며 승용차의 경우 대당 1천900만원(국비 1천400만원, 시비 500만원)을 지원한다.

보급 대상은 기아차 레이EV·쏘울EV, 르노삼성차 SM3 Z.E·트위지, 한국닛산 LEAF, 한국지엠 스파크EV, BMW코리아 BMWi, 현대차 아이오닉EV 등 국내·외 8개 차종이다.

2인용 경승용차인 트위지의 경우 784만원을 보조한다.

부산시는 올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자 개인과 법인의 신청 대수 제한을 폐지하고 선정방식도 지난해 공개추첨에서 올해는 선착순 신청으로 바꿨다.

전기차 민간보급 참여희망자는 전기차 제조사별 지정대리점에서 구입계약을 한 뒤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부산시는 또 지난해까지 16개소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를 이달까지 19개소를 추가해 모두 35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미래형자동차과를 만들어 전기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구시는 올해 승용차 1천500대, 전기화물차 500대, 전기이륜차 400대 등 모두 2천400대를 지원한다.

보조금은 승용차 2천만원, 화물차 2천200만원 등이며 취득세와 개별소비세 등 최대 400만원의 세제혜택도 제공한다.

전기차 보급이 가장 앞서 있는 제주도는 올 한해 7천361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기로 하고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을 공모하고 있다.

제주도는 민간 구매 전기차에 대당 2천만원(국비 1천400만원, 지방비 6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전기차 전용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기차 전용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42대의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원했던 대전시는 올해 지원 대수를 200대로 확대했다.

대전시는 올해 시비 보조금을 지난해보다 200만원 올린 500만원으로 확대해 국비 지원금 1천400만원과 합쳐 대당 1천90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도 올해 3천483대의 전기자동차에 보조금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연 1만4천㎞를 주행할 경우 차량 구매 비용, 세금, 연료비 등 전기차의 5년 운영비는 1천600만원에서 2천500만원으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의 2천800만원보다 최대 1천200만원 아낄 수 있다"며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8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