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민간부문으로 확대해야"

광주전남연구원, 정책연구보고서 발표


광주전남연구원, 정책연구보고서 발표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시 민간부문 보급 시나리오를 세워 이를 지속해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전남연구원 한경록 책임연구위원은 7일 '광주시 신재생에너지 민간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방안 연구보고서에서 "광주시 친환경 및 에너지 건축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신축 또는 기존 민간건축물에 대해 친환경 기준과 에너지 기준을 충족하도록 적극적으로 권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연구위원은 "에너지 수급시스템의 전반적인 혁신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환경친화적인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광주시는 2014년에 2022년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11% 달성을 목표로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했지만 공공부문 위주의 보급사업이어서 목표 달성이 쉽지 않다"며 "민간부문의 보급·확대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광주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촉진 지원 조례에 민간보급 확대를 지원하는 내용을 추가하고 시민, 사업자 등 민간부문에 대한 재정 지원 활성화도 고려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특히 "건물부문에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신재생에너지, 고효율 설비, 지방세 감면 등 제도적 인센티브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시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달성을 위한 민간부문 보급 시나리오를 수립하고 걸림돌이 되는 규제 등을 파악해 해결하는 방안도 내놓았다.

한 연구위원은 "에너지 환경과 관련된 지역의 주요 이슈를 중심으로 지역특화 신재생 에너지원을 활용해야 한다"며 "지역기업의 유형별에 맞춰 제도도 지속해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