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재개관…"사육환경 개선"

동물보호단체 "돌고래 사육·수입 중단해야"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돌고래 수입 추진으로 논란이 된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이 수족관 리모델링을 마치고 7일 재개관했다.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지난해 10월 21일부터 고래생태체험관을 휴관하고 '돌고래 중심 사육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해 최근 완료했다.

공단은 3억7천만원을 들여 돌고래 수족관 시설을 생태적으로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수족관 배경에 바다 풍경의 벽화를 그리고, 인공 바위 등을 설치해 돌고래들에게 안락함과 신선한 자극을 주는 환경을 조성했다.

돌고래 사육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와 안전사고에 즉시 대응하도록 적외선 CCTV도 설치했다.

유영하는 큰돌고래
유영하는 큰돌고래(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7일 오후 울산시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에서 큰돌고래가 유영하고 있다. 고래생태체험관은 수족관 리모델링을 마치고 이날 재개관했다. 2017.2.7
yongtae@yna.co.kr

특히 고래생태체험관 수족관과 옆 건물에 마련된 보조풀장을 돌고래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호이스트(인양·운반 장치)도 새로 만들었다. 그동안 돌고래를 매달아 건물 밖으로 내린 후 차에 태워 수족관과 보조풀장을 오가던 불편이 없어지게 됐다.

고래생태체험관에는 돌고래 수족관 외에도 어류수족관, 4D영상관, 장생포 디오라마관(배경 위에 모형을 설치해 실물을 재현한 장치) 등의 볼거리를 갖추고 있다.

'돌고래 추가 수입 반대' 기자회견
'돌고래 추가 수입 반대' 기자회견(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7일 오후 울산시 남구 고래생태체험관 앞에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남구의 돌고래 추가 수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7
yongtae@yna.co.kr

동물보호단체와 환경단체는 이날 오후 고래생태체험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고래 수족관 재개관과 돌고래 추가 수입을 규탄했다.

공단은 수족관에서 사육하는 3마리에 더해 2마리의 돌고래를 추가 수입하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10여 개 동물보호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가칭 '울산 남구청 돌고래 수입반대 공동행동'은 "돌고래 사육은 명백한 동물 학대이며, '비인간 인격체'인 돌고래를 돈벌이에 이용하는 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남구청을 항의 방문해 돌고래 수입 철회를 촉구하는 시민 812명의 서명을 전달했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