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재석측 "'런닝맨' 대만 팬미팅 못 가…허위사실 법적대응"

현지서 노골적인 유재석 불법마케팅에 불쾌감
유재석측 "'런닝맨' 대만 팬미팅 못 가…허위사실 법적대응"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방송인 유재석 측이 오는 1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릴 SBS TV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팬미팅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

그러면서 최근 현지에서 유재석이 행사에 참여할 것이라는 유언비어가 돌고 있으며, 이에 대해 앞으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유재석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7일 자사 페이스북을 통해 "유재석씨는 부득이하게 녹화 스케줄로 일찌감치 팬미팅 불참을 확정했다"며 "현지에서 유재석씨가 행사에 참석할 것이라는 잘못된 정보로 팬들에게 혼란을 야기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유재석씨 및 당사는 이번 팬미팅과 관련해 누구에게도 위임한 적이 없다"며 "그럼에도 위임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유재석씨의 초상권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등 불법 이득을 취하려는 일부 업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사는 여러 경로로 증거자료를 수집 중이며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는 '런닝맨' 팬미팅인 'RUNNING MAN 2017 LIVE IN TAIPEI'가 열리며, 이 자리에는 유재석을 제외한 김종국, 송지효, 하하, 지석진, 이광수, 개리가 참석할 예정이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