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교육청-전주시 '학교 총량제' 공동 대응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김승환 전북교육감과 김승수 전주시장이 7일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왼쪽)과 김승수 전주시장
김승환 전북교육감(왼쪽)과 김승수 전주시장

김 교육감과 김 시장은 이날 전북교육청에서 만나 교육부가 전주 에코시티 개발지구에 학교 신설을 허가하지 않아 학생과 학부모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입장을 정했다.

에코시티에는 내년부터 1만3천여 가구가 입주하며 초등학교와 중학교 6개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교육부는 현재 초등학교 1곳만 설립을 허가한 상태다.

학교를 신설하려면 학생 수가 적은 학교들을 사전에 통폐합하라는 '학교 신설과 학교 통폐합 연계 정책' 이른바 학교 총량제를 전북교육청이 거부하면서다.

김 교육감과 김 시장은 양측 공무원과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또 양측이 공동으로 교육부와 정치권을 상대로 설득 노력을 펴나가기로 했다.

한편, 에코시티 개발지구를 지역구로 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도 이날 김 교육감을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