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자민 간사장 "주한대사 조속히 한국 돌아가야 한다" 촉구

"귀환시점에 귀임문제 생각했다"…日당정 강경방침 변화올지 주목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7일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지난달 9일 일시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했다.

그는 이날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한달에 즈음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한대사 일시귀국 등 일본 정부의 대응 조치가 장기화하는데 우려를 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주한 대사의) 공백은 가능한 한 짧은게 좋다"며 "정부도 생각하고 있을 것이지만,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은 당연히 신속하게 이뤄지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나가미네 대사의 일시귀국에 대해서는 "귀환(일시귀국)할 때까지는 좋았다"면서도 "귀환을 발표한 순간 언제 돌려보내야 할지를 생각했었다"고 덧붙였다.

니카이 간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니카이 간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 총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이어 당내 서열 2위인 니카이 간사장의 이런 발언은 일본 정부와 자민당측에 대해 한일관계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당부하는 메시지로 읽혀 주목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소녀상 철거 등 한국 정부의 선 움직임'를 요구하며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에 대해 버티기를 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행보에 변화가 올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시점은 미정"이라며 "앞으로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하는 등 강경 자세를 견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교도통신도 한국 내 탄핵 정국 등의 상황을 고려할 때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시기는 3월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