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의회,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촉구 결의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의회는 7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교육문화위원회가 제안한 '국정역사교과서 폐기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은 현장 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단순히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며 "핵심 쟁점을 그대로 유지하고 애초 편찬 기준에서 달라진 점이 전혀 없는 친일 독재 미화 교과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국정교과서 최종본은 국민적 논란을 야기했던 1948년 '대한민국 수립'을 고수해 헌법 전문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했으며,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의의 축소와 5·18에 대한 역사적 사법적 평가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의회는 국정 역사교과서 전면 폐기와 교육현장 혼란을 초래한 것에 대한 사과, 역사교과서의 다양성 보장에 대한 특별법(국정 역사교과서 금지법)의 조속한 국회 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광주광역시의회 청사
광주광역시의회 청사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