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리랑 고장' 정선에서 롱보드 다운힐 세계 선수권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롱보드 다운힐 세계 선수권대회가 4월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강원 정선군 화암면 북동리 문재에서 열린다.

세계 정상급 라이더 약 600명이 참가하는 한국 최초 롱보드 다운힐 세계 대회다.

스케이트 보드 경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케이트 보드 경기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롱보드는 스케이트보드 일종으로 길이가 길다.

문재는 급경사에 굽이도 많은 고갯길이다.

대회 코스는 해발 732m 정상에서 출발해 마을 입구까지 1.5㎞다.

정선군은 아시아 최초로 2018 롱보드 월드컵 대회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정선군 관계자는 7일 "익스트림 스포츠 최적 조건을 갖춘 정선 자연환경과 정선아리랑을 세계에 알리고자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