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알렉시예비치·르클레지오…노벨상 작가들 서울 온다

줄리아 크리스테바·위화 등 5월 서울국제문학포럼 참석
알렉시예비치·르 클레지오·크리스테바(왼쪽부터) [대산문화재단 제공]
알렉시예비치·르 클레지오·크리스테바(왼쪽부터) [대산문화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벨라루스)와 장-마리 귀스타브 르 클레지오(프랑스) 등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비롯한 세계문학 거장들이 서울에 모인다.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10개국 작가 15명을 초청해 5월 23∼25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내 컨벤션홀과 세미나룸에서 '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을 연다고 7일 밝혔다.

서울국제문학포럼은 국내외 작가들이 오늘날 문학의 위상과 역할을 논의하고 서로의 문학세계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 포럼은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를 주제로 열린다.

알렉시예비치, 르 클레지오와 함께 불가리아 태생의 작가이자 정신분석학·페미니즘 이론가인 줄리아 크리스테바, 아프리카 탈식민주의 문학의 거장인 소말리아 작가 누르딘 파라, 미국 계관시인으로 두 차례 추대된 로버트 하스, 현대 인도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아미타브 고시가 한국을 찾는다.

'허삼관 매혈기'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중국 작가 위화(余華), 일본 현대문학을 이끄는 히라노 게이치로(平野啓一郞), 소설 '종군위안부'로 주목받은 한국계 미국 여성작가 노라 옥자 켈러,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는 독일 추리소설 작가 얀 코스틴 바그너도 초청됐다.

포럼에는 번역가·음악가·승려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쿠바 시인 오마르 페레스도 참석한다. 그는 남미 혁명가 체 게바라의 아들로도 알려졌다.

히라노 게이치로·노라 옥자 켈러·로버트 하스(왼쪽부터) [대산문화재단 제공]
히라노 게이치로·노라 옥자 켈러·로버트 하스(왼쪽부터) [대산문화재단 제공]

한국에서는 고은·유종호·정현종·현기영·황석영·김경욱·김사인·김성곤·김숨·김애란·김연수·이승우·이인성·임철우·오정희·은희경·도종환·신달자 등 문인 30여 명이 참여한다.

포럼은 '작가와 시장', '다매체 시대의 문학', '우리와 타자', '세계화 시대의 문학' 등 부문별 주제에 따라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알렉시예비치와 크리스테바, 르 클레지오는 사흘간 차례로 기조강연을 한다. 문학의 밤 행사와 낭독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서울국제문학포럼은 2000·2005·2011년에 이어 네 번째다. 그동안 오에 겐자부로(大江建三郞), 가라타니 고진(柄谷行人), 가오싱젠(高行健), 월레 소잉카, 장 보드리야르, 피에르 부르디외 등 저명한 작가와 이론가들이 다녀갔다. 오르한 파묵, 르 클레지오, 모옌(莫言)은 2005년 포럼에 참석한 이후 차례로 노벨문학상을 받아 화제가 됐다.

김우창 조직위원장은 "작가는 자기에 충실하면서도 만인에게 통하는 보편적 진실을 얘기한다. 세계 여러 나라의 작가들이 서로를 들여다보고 교섭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