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경찰, 농협 조합장 뇌물수수 의혹 수사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의 모 지역농협 조합장이 공사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북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에 따르면 충주의 모 지역농협 조합장이 이 농협 소유의 주유소와 하나로마트를 신축하는 과정에서 업자로부터 공사 지연과 관련해 3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이와 관련,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6일 이 농협에서 회계장부 등의 자료를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조합장은 재선을 위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조합 정관도 임의 변경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내용을 밝힐 단계가 아니다"며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