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손끝에서 무르익는 '특별한 장맛'

(강진=연합뉴스) 정월대보름을 나흘 앞둔 7일 전통 된장마을로 이름난 전남 강진군 군동면 신기마을 장독대에서 주민이 장을 담그고 있다.

[카메라뉴스] 손끝에서 무르익는 '특별한 장맛' - 1

신기마을은 토종 콩으로 빚은 메주를 햇볕과 바람에 말려 천일염을 녹인 소금물에서 숙성시키는 전통 방식을 고수한다.

[카메라뉴스] 손끝에서 무르익는 '특별한 장맛' - 2

흰곰팡이 핀 메주는 흐르는 물에 씻고, 싱싱한 계란을 넣었을 때 500원짜리 동전 크기로 떠오르는 소금물에 메주와 숯, 마른 고추를 띄운다.

옹기에서 한 달 이상 숙성한 장은 된장과 간장으로 분리된다.

[카메라뉴스] 손끝에서 무르익는 '특별한 장맛' - 3

깨끗한 체험시설을 갖춘 신기마을은 방문객이 직접 담근 장을 장독에 보관한뒤 택배로 부쳐주기도 한다. (글·사진 = 정회성 기자)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3: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