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귀 앞둔 박인비 "메이저 대회 우승 추가가 목표"

"세계랭킹 1위 탈환이 궁극적 목표지만, 조급해하지 않을 것"
박인비가 선보이는 챔피언의 볼
박인비가 선보이는 챔피언의 볼(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골프여제' 박인비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점에서 열린 2017 스릭슨 NEW Z-STAR 미디어데이에서 Z-STAR를 선보이고 있다. 2017.2.7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복귀를 눈앞에 둔 '골프 여제' 박인비(29)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추가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박인비는 7일 던롭스포츠코리아의 스릭슨 Z-STAR 5 출시 행사에 참석해 올해 목표를 묻는 말에 "우선은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같이 답했다.

박인비는 "올해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하고 싶은 골프를 하고 싶다"라면서도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하면 이후의 성과들은 따라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부상 탓에 지난 시즌 대회에 나서지 않으면서 하락한 세계랭킹에 대해선 "크게 신경 쓰이지는 않지만 1위 자리를 되찾고,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서는 것은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조급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인비는 손가락과 허리 등 부상의 재활 상황에 대해선 "고통이나 부상의 염려 없이 스윙할 수 있게 됐다"라며 "완벽하게 회복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시즌을 앞두고 7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소화한 전지훈련에 대해선 "시즌을 완주할 수 있는 체력을 키웠고, 부상 탓에 작아진 스윙 등 미세한 부분도 잡아내려고 했다"라며 "골프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고, 좀 더 성숙한 골프가 가능해진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인비는 체력을 키우기 위해 전지훈련 기간 근력훈련과 스트레칭 외에도 테니스와 배드민턴 등을 쳤다고 소개했다.

박인비는 오는 23일 LPGA 혼다 타일랜드 대회 출전 준비를 위해 이번주 중 태국으로 출국한다.

그는 "아무래도 공백기가 있었기 때문에 최대한 빠른 기간 내에 경기 감각을 되찾는 데 중점을 두겠다"라며 "한창때 기량을 단기간에 되찾는 것은 힘들지 모르겠지만, 대회에 많이 참가하다 보면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지훈련 기간 부상 이전의 스윙 감각을 되찾기 위해 노력했던 박인비는 퍼팅에 대해선 "리우 올림픽 때 퍼팅이 잘 됐는데 그때만큼 하는 게 목표"라면서도 "현재 퍼팅감각이 특별히 좋다 나쁘다 판단하기는 어렵고, 실전에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첫 대회를 잘 풀어나가고, 올 시즌 좋은 모습 보이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