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유로 송아지 살려요" 태안군 초유은행 운영

(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송아지 살리는 초유 먹이세요."

충남 태안군이 운영하는 '초유은행'이 송아지 폐사율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축산농가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태안군이 운영하는 초유은행
태안군이 운영하는 초유은행

7일 태안군 농업기술센터가 축산농가의 초유 부족현상 해소를 위해 2015년 8월 문을 연 초유은행 크게 늘었다.

초유 공급규모는 2015년 400ℓ, 35농가에서 지난해 949ℓ, 140농가로 급증했다.

송아지 분만 후 1∼2일 내 어미 소에서 나오는 우유인 초유는 일반 우유에 비해 총고형물, 유단백, 비타민A 등이 다량 함유돼 있다.

특히 외부 질병으로부터 건강을 지켜낼 수 있는 면역물질이 풍부해 갓 태어난 송아지에게 필수적이다.

냉동 보관하다가 필요한 축산농가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군은 위생적이고 균일한 품질의 초유 공급을 위해 저온살균 방식으로 초유의 품질과 상태를 일일이 확인하고 있다.

특히 어미 소가 폐사했거나 송아지가 포유를 못 하는 경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축산농가에 초유를 공급, 송아지 폐사율 감소 및 각종 질병 예방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초유는 송아지가 태어난 즉시 먹이는 게 가장 좋다"며 "축산농가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우수한 관리시스템을 바탕으로 질 좋은 초유를 계속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 041-670-2560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