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펀드 순자산 462조원…사모 활성화에 '사상최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작년에 사모펀드가 인기를 끌면서 펀드 순자산(NAV)이 462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로 불어났다.

금융위원회는 펀드 수탁고가 작년 말 기준 462조4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1.8% 증가했다고 밝혔다.

펀드 수탁고는 2013년 328조원에서 2014년 371조원, 2015년 414조원에서 작년에 462조4천억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대내외 불안정성으로 안전자산 선호 경향이 짙어지면서 주식형 펀드는 67조원으로 1년 전보다 10.2% 감소했으나, 채권형펀드와 머니마켓펀드(MMF)는 각각 21.2%, 11.6% 늘어났다.

펀드 자산 운용규모 추이
펀드 자산 운용규모 추이 [자료제공=금융감독원]

MMF 수탁고가 늘어난 것은 저성장·저금리 기조와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대기성 자금이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작년 말 기준 전체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6개월 기준 2.00%, 1년 기준 2.82%, 3년 기준 9.81%로 나타났다.

특히 부동산펀드 수익률이 6개월 4.45%, 1년 8.82%, 3년 29.12% 등으로 가장 높았다.

단기 주가연계증권(파생형 펀드)의 6개월 수익률도 6.25%로 두드러졌다. 파생형펀드는 1년과 3년 수익률이 각각 4.55%, 3.96%로 나타났다.

3년 누적 기준 사모펀드 수익률(13.4%)이 공모펀드(7.8%)보다 높았다.

펀드별 수익률
펀드별 수익률[자료제공=금융감독원]

사모펀드는 작년에 순자산과 설정액이 모두 공모펀드를 추월했다.

한 해 동안 공모펀드 순자산은 1조6천억원 감소한 반면 사모펀드는 무려 50조4천억원이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공모펀드가 3%, 사모펀드가 18%로 월등히 높았다.

공모펀드 위축으로 펀드시장 개인 투자자 비율은 2011년 44%에서 작년 11월 말 기준 24.6%까지 떨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스피가 박스권에서 정체해 공모시장 투자매력이 떨어지면서 개인투자자 비중이 낮아졌다"며 "법인투자자는 제도개편 이후 사모시장 확장, 운용사의 적극적 투자유치 노력으로 투자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펀드 유형별로는 부동산·특별자산 등 실물펀드에 대한 기관 투자가 증가하면서 순자산이 25.4% 증가한 94조8천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 10월 사모펀드 제도개편으로 전문사모운용사 진입요건이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바뀌면서 자산운용사 수도 전년 말 93개사에서 작년 말 165개사로 늘었다.

다만 경쟁이 심화되면서 전문사모운용사 74개사 중 절반 이상인 38개사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 측은 "금리 인상에 따른 채권금리 상승으로 채권에서 주식으로 자산이 이전되는 '대순환'이 전망된다"며 "부동산 공급과잉이 현실화하면 투자 손실이 생길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위는 앞으로 펀드판매 동향뿐 아니라 운용사별 펀드유동성 현황을 월 단위로 점검하고 특정 부문 자금 쏠림 등을 분기별로 점검하기로 했다.

또 공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내달 단위농협의 펀드 판매 예비인가를 시작으로 우체국, 저축은행 등 서민금융기관을 통한 펀드판매망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모펀드 성과보수제도와 사모투자재간접펀드도 도입하고 창업·벤처 전문 사모펀드(PEF) 활성화, 중위험·중수익 투자, 성장사다리 펀드 등 지원을 추진한다.

금융위는 적자를 낸 운용사와 신설사의 유동성 현황을 점검해 재무 요건 미충족 시 시정조치를 내리거나 조기 퇴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