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 국내최초 리튬 상업생산…'비철강 육성' 시동(종합)

전남 광양에 리튬생산공장 준공…연 2천500t 생산
포스코 [연합뉴스TV 제공]
포스코 [연합뉴스TV 제공]

(광양 서울=연합뉴스) 손상원 고은지 기자 = 포스코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리튬 상업생산에 들어간다.

지난달 25일 연임에 성공해 2기 경영에 들어간 권오준 회장이 비철강 부문 육성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 것이다.

포스코는 7일 전라남도 광양시 포스코광양제철소에서 연 2천500t의 탄산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8천500㎡ 규모의 리튬생산공장(PosLX) 준공식을 열었다.

리튬 상업생산을 위한 독자기술을 개발한 지 7년 만이다.

포스코는 염수(소금물)에서 인산리튬을 추출한 후 탄산리튬을 전환하는 공법을 독자 개발했다. 평균 12∼18개월이 걸리는 기존 자연증발식 리튬추출법과 달리 최단 8시간에서 길어도 1개월 내 고순도 리튬을 추출할 수 있다.

리튬 회수율이 기존의 두 배가 넘은 80% 이상으로 높아져 경제성이 우수한 데다가 리튬의 순도를 99.9% 이상 끌어올림으로써 수산화리튬, 칼륨 등 고부가제품 병행 생산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포스코는 리튬추출과 관련된 100건 이상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PosLX 공장은 연간 2천500t의 탄산리튬을 이차전지용 양극재 제작업체인 포스코 ESM과 이차전지 제작업체인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에 공급한다.

이 정도의 탄산리튬은 약 7천만개의 노트북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연간 250억원 이상 매출과 지역 주민 60여 명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탄산리튬의 원료인 인산리튬은 폐이차전지 재활용업체로부터 공급받아 친환경성을 더했다.

포스코는 지난 1월 폐이차전지에서 추출한 인산리튬으로 초도생산한 탄산리튬을 시험 평가한 결과 입도, 순도, 충방전 효율과 용량 등 품질 기준에서 기존 제품과 동등한 수준임을 확인했다.

앞으로 인산리튬을 독자 생산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리튬 상업생산은 1기 경영에서 '철강 본원의 경쟁력 강화'라는 소기의 성과를 낸 권 회장이 미래 먹거리 사업을 추진하는 2기 경영의 시동을 건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권 회장은 연임에 성공한 직후 "비철강 생산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사회에서도 권 회장에게 비철강 부문의 개혁을 새로운 추진과제로 제시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권 회장이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원장으로 재임할 때부터 포스코의 신성장 사업으로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올해 신소재 개발에 4천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신소재의 하나인 리튬은 최근 모바일 제품의 지속 확대로 리튬이온 이차전지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동반 급성장하는 산업이다.

전 세계 배터리용 탄산리튬 수요는 2002년 6천t에서 2015년 6만6천t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권 회장은 "많은 제약과 난관에도 포스코가 오늘의 결실을 보게 된 것은 미래 성장사업에 대한 비전과 열정이 뚜렷했기 때문"이라며 "배터리용 리튬은 물론, 양극재용 고순도 니켈과 양음극재 개발 등 에너지 소재 사업에서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으로 미래 신성장 사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권오준 회장
포스코 권오준 회장

sangwon700@yna.co.kr,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