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탄핵심판 로드맵 오늘 오후 나오나…헌재, 추가 증인 결정

"증인신문 마친 후 증인 채택 여부 결정"…이례적 순서 변경
발언하는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발언하는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1차 변론에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발언하고 있다. 2017.2.7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박경준 채새롬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향후 변론 일정이 7일 오후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10시 열린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국회와 박 대통령 양측 대리인이 제출한 서면확인과 서류증거 등 증거조사는 오후 김종덕 증인에 대한 증인신문을 마치고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증인신문에 앞서 결정할 것으로 예측됐던 추가 증인 채택 여부를 이날 예정된 증인신문을 모두 끝낸 후 하겠다고 이례적으로 밝힌 것이다.

향후 변론 일정을 사실상 결정짓는 증인 채택 결정에 따라 당사자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만큼 증인신문에 차질이 없도록 순서를 변경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측은 이달 1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등 15명을 법정에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또 6일에는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9일로 예정된 증인신문에 불출석할 경우를 대비해 그를 수사한 검사 2명을 대체 증인으로 신청했다.

헌재가 이들 중 몇 명을 증인으로 채택하느냐에 따라 탄핵심판 향후 일정의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돼 큰 관심을 끌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