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대연정 논란에 "협치 안할 수 없어…與심판은 총선서"

"근로능력 상실한 사람에 우선 복지…일할 수 있는 사람엔 일자리를"
"비전 2030 문제인식 이어받을 것…재정계획 뒷받침되는 복지 필요"
'심각'
'심각'(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어떤 정권교체인가: 복지국가 건설을 위한 차기정부의 과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7일 자신의 대연정 제안에 야권 일각에서 "여당과는 손잡을 수 없다"는 반발이 나오는 것과 관련, "차기 정부에서 우리가 원하는 대통령을 뽑더라도 그 대통령은 지금의 국회와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 그 현실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어떤 정권교체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국민의 주권자가 구성한 의회와는 협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안 지사는 "정말 (여당을) 심판을 해야 한다면, 다음 총선 때 국민이 심판하리라고 본다"며 "그게 국민 주권자의 심판"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차기 정부도 역대 정부와 똑같이 법 하나 통과시키기 어려운 현실에 부딪힐 것"이라며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가개혁에 대해 정당 간의 협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대연정이 될 수도, 소연정이 될 수도 있다. 저도 당선되면 당선자로 참여하겠지만, 협상의 주역은 당 지도부"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가 수용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나"라는 질문에는 "수용을 안 하면 대통령이 어떻게 (일방적으로) 하겠나"라고 했다.

안 지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복지정책에 대해 "근로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소득을 보전하고, 근로능력이 없는 사람들에게 먼저 복지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근로능력을 상실한 노인이나 장애인 등에 대해 품격있는 삶을 보장해야 한다"며 "재원 수요가 얼마나 될지, 이 재원을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서도 기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참여정부 때 제시한 '비전 2030'을 예로 들며 "당시 보수는 세금 폭탄이라는 비난을 퍼부었고, 야당은 정치적 부담 때문에 논의를 더 끌고 가지 못했다"며 "그러나 시간이 흘러 이제 복지에 대한 사회의 합의 수준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전 2030의 문제인식을 이어받아서, 장차 어떤 복지국가로 향할지 차기 정부의 밑그림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토론회에 참석한 심상정 상임대표는 안 지사가 최근 "국민은 공짜 밥을 원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을 겨냥해 "공짜 밥 논쟁은 유감스럽다. 복지논의를 과거로 되돌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이는 선별적 복지·보편적 복지 논쟁이 아니다"라며 "근로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소득을 보전해야 한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