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홍철이 책벌레 된 사연…KBS '책번개' 12일 첫 방송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책이라고는 눈곱만큼도 몰랐던 방송인 노홍철이 문득 책에 꽂혀 새내기 책방 주인까지 됐다.

누구에게나 인생을 바꾼 한 권의 책은 있다.

오는 12일 첫 방송 될 KBS 1TV 새 프로그램 '책번개'에선 각자의 인생을 바꾼 책과 그 사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책번개'는 기존 프로그램 'tv책'의 새로운 시즌이다. 이번 시즌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책 파티를 연다는 콘셉트로 꾸며진다.

주제를 정하고 사람들을 모으는 MC는 노홍철이 맡았다. 그의 지원군으로는 각종 문학상을 휩쓰는 젊은 작가 장강명이 함께한다.

첫 번째 주제는 '나를 변화시킨 한 권의 책, 그 쨍한 첫 경험'이다.

노홍철이 자다가도 외운다는 파울로 코엘료의 '순례자'의 구절들.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게 됐을 때 보게 된 책인데 직접 그가 걸었던 길을 책 속에서 다시 보니 놀라울 정도로 책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첫 방송에선 '순례자'가 노홍철에게 안겨준 경험에 대해 자세히 들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수필가 전혜린의 평전인 '아! 전혜린'과 자기계발서 등을 통해 인생의 변화를 경험한 독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12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

KBS 제공
KBS 제공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