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베트남에 협력사와 900억원 투자 상용차공장 증설(종합)

위탁 조립생산→합작투자 전환…중부에 트럭·버스 연 3만대 생산능력 구축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현대자동차가 베트남에서 트럭, 버스 등 상용차 생산을 확대해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베트남 중부 꽝남 성에 베트남 자동차업체 타코와 함께 연간 2만 대의 상용차를 조립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짓고 있으며 오는 7월 완공,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꽝남 성에 있는 기존 공장까지 포함하면 버스와 트럭의 연간 생산능력이 총 3만 대로 늘어난다.

현대차는 종전까지 타코에 상용차 조립생산과 판매를 위탁했지만 이번에 50대 50 합작투자로 전환했다.

현지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의 지분 인수 등 투자 규모가 1억 달러(1천138억 원) 가까이 된다"며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장 전체를 보고 공격적인 영업에 나서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측은 "한국에서 베트남으로 완성차 수출 때 관세가 50%(중형 트럭 기준)에 달하는 만큼 반조립제품(CKD·관세 7~15%) 형태로 수출해 현지에서 조립하는 것이 가격경쟁력 확보에 유리하다"며 "타코가 설비 확충을 위해 총 900억원을 투자해 법인을 설립하면 지분 절반가량(약 450억원)을 현대차가 인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베트남에서 2.5t 이상 트럭과 버스 시장 점유율이 25%를 넘으며 1위를 달리고 있다. 2016년 베트남에서 팔린 상용차는 11만2천332대로 전년보다 23% 급증했다.

우선 현대차는 이번 증설을 통해 연간 6%대의 경제 성장세에 힘입어 가파르게 늘어나는 베트남의 상용차 수요를 충족시킬 계획이다.

2015년 말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 회원국의 경제공동체(AEC) 출범에 따라 역내 상용차 관세가 단계적으로 철폐되는 점을 고려, 베트남을 교두보로 삼아 다른 아세안 국가 수출에도 나선다는 것이 현대차의 구상이다.

현대차는 중장기적으로 베트남에서 부품도 직접 만들어 상용차 일괄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베트남에서 타코가 조립생산하는 현대 상용차[타코 홈페이지 캡처]
베트남에서 타코가 조립생산하는 현대 상용차[타코 홈페이지 캡처]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