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50년 한국 GDP, 나이지리아·파키스탄보다 낮아"(종합)

"중국 1위, 인도 2위, 미국은 3위로 밀려"
PwC 세계경제장기전망보고서, 32개국 구매력평가지수 토대로 분석
"2050년 한국 GDP, 나이지리아·파키스탄보다 낮아"(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2050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세계 18위로 나이지리아, 이집트, 파키스탄 등보다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회계컨설팅 네트워크 PwC가 세계 32개국의 구매력평가지수에 따른 GDP 성장률 전망을 토대로 낸 '2050 세계 경제 장기 전망-세계 경제 순위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경제는 2042년에 2016년의 두 배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현재 13위인 한국의 GDP가 2030년엔 14위, 2050년에는 18위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GDP 1위는 중국은 2050년에도 정상에서 내려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또 2위인 미국은 3위로 내려가고 현재 3위인 인도가 2위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제공=PwC삼일회계법인]
[자료제공=PwC삼일회계법인]

현재 4위와 8위인 일본과 인도네시아는 2050년엔 자리를 맞바꿀 것으로 예상됐다.

현재 21위, 22위인 이집트와 나이지리아는 급성장해 15위와 14위에 자리해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브라질,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7개의 신흥 경제국(E7)은 전체 평균인 2.5%보다 높은 3.5%의 평균 성장률을 보이며 세계 경제 성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인도, 방글라데시는 연평균 5%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영국, 일본, 이탈리아 등 기존 G7 국가들의 예상 평균 경제 성장률은 1.6%이다.

PwC 선임 경제학자인 존 혹스워드는 "2050년이 되면 E7 국가가 세계 GDP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G7 국가의 비중은 20% 미만으로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이들 신흥 경제국의 성장은 거시경제상황 개선과 교육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현재 22위인 나이지리아는 2050년 14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보고서는 "나이지리아가 석유 수출 위주의 산업 구조를 벗어나 경제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교육기반과 인프라를 강화했을 때 성장 잠재력이 발현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2050년 평균임금에 대해 "이탈리아를 제외하고는 G7 국가들이 비교적 높은 임금을 받으면서 1인당 GDP에서 E7 국가들보다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은 2050년 중간 정도의 임금 수준에 도달하지만, 인도에서는 여전히 임금이 낮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존 혹스워드는 "대다수 신흥 경제국의 성장은 타 지역에 비해 빠른 인구증가율 때문에 내수 경제 규모가 커지고 가용노동인구가 늘어나는 추세에 영향을 받게 된다"며 "인구 증가는 국가 전체 GDP 성장의 동인이 될 수 있지만 1인당 GDP 성장을 막아 선진 경제국과의 평균 임금 격차 해소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