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체당금'은 눈먼 돈…조선소협력사 대표 등 무더기 검거

(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정부에서 체불임금 근로자들에게 지급하는 체당금을 가짜 서류 등을 꾸며 가로챈 경남 거제·통영·고성지역 조선소 사내외협력업체 대표 등이 무더기 검거됐다.

창원지검 통영지청은 체당금 제도의 헛점을 노리고 가짜 근로자 근무서류 등을 꾸며 체당금을 가로챈 혐의(임금채권보장법위반·사기 등)로 조선소 사내외협력업체 대표, 직원, 브로커 등 25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5명은 구속하고 20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출근하는 조선소 근로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근하는 조선소 근로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에 따르면 조선소 사내협력사 대표 김모(50)씨는 직원들과 짜고 2015년 7월께 체당금을 부정으로 타내려고 실제로 일하지도 않은 가짜 근로자 및 작업일지를 만들고 이를 근거로 통장을 개설, 17명 분의 체당금 9천1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챘다.

검찰 관계자는 "통영·거제·고성지역의 많은 조선소 사내외협력업체가 최근의 조선 불황으로 폐업하면서 체당금은 '눈먼 돈'이라는 인식하에 체당금 부정수급 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체당금 제도를 악용한 부정수급 사범들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체당금은 근로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도산 기업 퇴직 근로자가 사업주로부터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 국가가 사업주 대신 체불금액의 일부를 지급해 주는 제도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서 지급된 체당금은 지난해 모두 251억원으로 2015년 83억원의 3배에 달했다.

체당금을 받은 근로자는 5천477명으로 전년보다 2.8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