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식 "K스포츠 운영 안종범 지시는 VIP 의중이라 생각"

생각에 잠긴 정현식(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1차 변론에 정현식 전 K 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2017.2.7saba@yna.co.kr(끝)
생각에 잠긴 정현식(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1차 변론에 정현식 전 K 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2017.2.7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박경준 채새롬 기자 =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 원을 끌어모은 K스포츠재단의 운영에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이 일일이 개입했으며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로 여겨졌다는 증언이 나왔다.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7일 오전 10시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와 "수석비서관이 얘기할 때는 'VIP'(대통령을 의미)의 의중이 있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 전 총장은 어떤 공식적 직함도 없는 최씨가 재단의 채용, 부서배치, 연봉 책정, 업무지시 등을 총괄했으며, 안 전 수석에게도 자신이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이라고 (특정을) 하지 않고 (재단 운영에) '가이드라인'을 주는 여성이 있는데, '윗분'(대통령)과 의도가 같은지 확인할 수 있겠느냐고 안 수석에게 물어보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정 전 총장은 최씨가 자신에게 "새 전화를 준비하라"며 차명폰을 쓰라고 지시했으며 이 전화로 재단 업무를 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