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년 터지는 구제역·AI…2011∼2015년 피해보상금만 1조8천억

(전국종합=연합뉴스)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겨울철 가축 전염병이 확산하면서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 초까지 소와 돼지, 닭, 오리 등 가축 살처분 보상금으로 피해농가에 지급한 예산만 1조8천500억원이 넘는다.

구제역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중 구제역과 AI가 동시에 발생한 2011년의 살처분보상금이 1조6천32억원에 달한다.

2010년 11월∼2011년 4월 당시 소와 돼지 등 가축 347만여 마리를 도살 처분하는 과정에서 살처분보상금과 소독·방역비용, 농가 생계안정자금 등으로 총 2조7천383억원의 재정부담이 발생했다.

2010∼2011년 유행한 AI로 가금류 647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했는데 보상금으로 822억원이 지급됐다.

2012년과 2013년에는 가금티푸스, 결핵 등 다른 가축 질병에 따른 살처분보상금으로 각 993억원, 227억원이 들었다.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대 최대 구제역 피해는 2010년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발생했다.

2010년 11월 말부터 2011년 4월 중순까지 전국을 휩쓴 구제역으로 347만9천962마리의 소와 돼지, 염소, 사슴 등 우제류 가축들이 살처분돼 2조7천383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AI는 2003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2∼3년 주기로 발생하다가 2014년 이후부터는 매년 발생하고 있다.

2014년에는 AI 유행으로 닭·오리를 사상 최대인 1천500만 마리 가까이 살처분했다.

지난해 11월 중순 발생한 AI는 발생 50일 만에 전국 10개 시·도의 37개 시·군으로 확산했고, 1월 초 현재 국내 전체 사육 가금류(1억6천525만 마리)의 18.3%인 3천33만 마리가 살처분됐다.

매일 60만 마리씩 살처분된 것으로, 역대 최단 기간 내 최악의 피해를 기록했다.

전례 없는 '축산재앙'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도 작지 않다.

정부가 추산한 살처분 보상금 소요액만 2천300억원을 웃돈다.

농가 생계안정 자금 등 직접적인 비용을 비롯해 육류·육가공업, 음식업 등 연관 산업에 미치는 간접적인 기회손실 비용까지 모두 합치면 피해 규모가 1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AI 도살처분 마릿수가 전체 사육 마릿수의 20%를 차지할 경우 초래되는 직·간접적인 손실이 9천846억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을 했다.

축산농가들이 구제역과 AI 확산에 실의에 빠진 가운데 축산업 기반이 흔들리고 농촌의 일자리 감소와 잇따른 축제 취소, 관광객 감소로 지역경제도 위축되고 있다.

구제역 확산으로 가축 이동제한과 도축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사육 마릿수는 줄고 육류가격도 가파르게 뛸 전망이다.

(차병섭 정빛나 김동철 기자)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