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제 "朴대통령 탄핵 사유 없다…블랙리스트도 사유 안돼"

與 지도부 대통령 탈당 건의에 "비겁하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7일 국회 탄핵소추위원단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유로 제시한 사항들이 전혀 탄핵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논란이 되는 부분들이 탄핵 사유가 아니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지금 문제가 되는 것은 어디까지 진실이고 거짓인지도 불분명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재단을 만든 데 대해 형사 책임을 질 일이 있다면 임기 끝나고 지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소추위 측이 새롭게 탄핵 사유로 추가하려는 '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서도 "그게 무슨 탄핵 사유가 되느냐. 대통령이 정식 경로를 통해 공문으로 작성해 '이런 사람들은 무조건 불이익을 줘라'라고 강요했다면 모르지만 아직 대통령이 직접 관여했는지 여부도 모른다"고 일축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문제가 있으면 대통령 퇴임 후 형사 책임질 것 있으면 지면 되는 것"이라며 "이런 것 때문에 대통령 해임을 시작하면 한국 헌정이 제대로 가겠느냐"고 주장했다.

청와대의 특검 압수수색 거부에 대해서도 "야당이 정권 잡았을 때 청와대 압수수색 허용한 적 있느냐"면서 "국가 기밀도 많고 최고 상징적인 곳에 칼 들고 들어가서 여기저기 뒤적거리면 나라 체면은 뭐가 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새누리당 지도부가 박 대통령의 탈당을 건의한 데 대해 "참 비겁한 행동"이라며 "아들이 잘못했다고 호적에서 파내면 그게 아들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인제 "朴대통령 탄핵 사유 없다…블랙리스트도 사유 안돼" - 1

그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출마설과 관련해서는 "그 자리의 일을 제대로 하려면 다른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말했고, 안희정 충남 지사의 대연정 제안에 대해서는 "다 말장난이다. 선거 전략상 집어 던지는 무책임한 말에 불과한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보수 세력의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데 대해 "보수 세력이 나라를 걱정하는 충정에서 모인 집회에 보수의 대변자인 새누리당 의원이 참여하는 게 무슨 문제냐"면서 "오히려 야당이 광화문 집회에 가는 게 문제"라고 주장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