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년 9개월 만에 아기 울음소리…포항 기북면 '경사'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포항시 북구 기북면에서 1년 9개월 만에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 퍼졌다.

기북면은 주민이 1천300여명으로 작년 한 해 출생신고가 '0'인 전국 15개 읍·면·동 가운데 하나다.

2014년과 2015년에도 출생신고가 각각 한 건일 정도로 아기 울음소리를 듣기 어려웠다.

그런데 한 주민이 지난 6일 기북면사무소에 남아 출생신고를 했다. 아기는 지난달 29일 태어났다.

면사무소 직원들은 정유년 닭의 해를 맞아 1년 9개월 만에 반가운 소식에 출산 가정을 찾아 미역과 기저귀, 아기용 물티슈 등 20만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하고 축하했다.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원섭 부면장은 "모처럼 들려온 반가운 소식에 직원과 주민이 모두 축하하는 분위기다"며 "아기 울음소리가 많이 들리는 살기 좋은 면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항시 기북면에서 1년 9개월 만에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 퍼져 기북면 직원들이 출산가정을 찾아 축하하고 있다. [기북면 제공=연합뉴스]
포항시 기북면에서 1년 9개월 만에 아기 울음소리가 울려 퍼져 기북면 직원들이 출산가정을 찾아 축하하고 있다. [기북면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