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지하철 안전요원 6일째 집단 승차 거부…처우 불만

인천교통공사 "2호선에 대체인력 투입, 조만간 완전 정상화"
인천지하철 2호선
인천지하철 2호선[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지하철 2호선 안전요원들이 근로조건 개선을 호소하며 근무 거부에 나섰다.

7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2호선 용역사 소속 안전요원 72명 중 상당수는 지난 2일부터 승차 거부에 돌입했다.

지난달 최저가 입찰방식으로 새로 선정된 안전요원 관리 용역업체가 인력을 충분히 채용하지 않은 탓에 근무 강도가 살인적이라는 이유에서다.

하루 11∼14시간씩 근무하고 월 휴무일도 3일밖에 되지 않지만, 급여는 월 220만원이 전부라고 밝혔다.

안전요원들은 급여 인상까지는 아니더라도 인력 보강, 월 4회 휴무 보장, 컨테이너 대기창고 휴식환경 개선 등을 촉구했다.

용역사는 그러나 집단행동을 주도한 6명을 해고하는 등 사측과 직원 간 갈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안전요원의 집단 승차 거부로 안전운행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철도면허 소지자인 안전요원들은 기관사 없이 무인시스템으로 운행하는 2호선 전동차 내부에서 대기하다가 시설 장애나 고장 등 돌발사태가 발생하면 초동조치를 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안전요원들은 대체인력이 철도안전법 규정상 안전교육을 제대로 이수하지 못한 경우도 있다며, 대처 능력이 떨어져 시민 안전 또한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인천교통공사는 그러나 대체인력은 업무 투입에 필요한 교육을 모두 마쳐 안전관리 유지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작업 거부 인력도 속속 업무에 복귀, 대체인력이 10여 명으로 감소한 상태라며 조만간 안전요원 업무가 완전 정상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용역사가 교체되는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하긴 했지만 2호선 안전운행을 위해 대체인력은 자격요건을 갖춘 인력만 투입하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